맛집 음식 배달 서비스 ‘푸드플라이’를 운영하는 플라이앤컴퍼니가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동과 남가좌동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장했다고 8일 밝혔다. 현재 푸드플라이는 서대문구 북가좌동/남가좌동을 포함하여 강남, 서초, 강동, 관악, 광진, 구로, 동작, 마포, 서대문, 성동, 송파, 영등포, 용산, 종로, 중구, 양천 등 서울 16개 구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대문구에서 푸드플라이 맛집 음식 배달 주문을 할 수 있는 지역은 냉천동, 천연동, 옥천동, 영천동, 현저동, 신촌동, 봉원동, 창천동, 연희동 등 총 18곳으로 확대되었다. 서대문구에 위치한 가맹점은 총 150여 개이며 북가좌동/남가좌동 오픈 시점에 맞추어 8개의 가맹점이 추가로 오픈될 예정이다.

기존에 배달이 가능했던 맛집 음식 이외에도 한촌설렁탕, 쿡앤커피, 죽이야기, 청년다방, 빚짜, 서초동 연가, 십원집&연탄불고기 도시락 등 8개의 가맹점이 추가되어 일부 지역에서만 배달이 가능했던 음식들을 이제 북가좌동과 남가좌동에서도 푸드플라이를 통해 주문할 수 있게 되었다.

푸드플라이 조사에 따르면 “기존 서비스 지역에서 실제 수요 밀도를 분석한 결과, 가좌동 중심의 아파트 밀집지역(1만 세대)에서 취학 아동을 둔 바쁜 엄마들이 집중적으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서비스 수요가 높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를 거점으로 올해 내에 서울 전역 및 경기도 일부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예정이다.

플라이앤컴퍼니 임은선 대표는 “단순히 서비스 지역을 확장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푸드플라이만의 질 높은 맛집 음식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푸드플라이는 서대문구 북가좌동과 남가좌동의 서비스 확장을 기념해, 한 달간 배달팁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PC, 모바일 웹(http://m.foodfly.co.kr/)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누구나 주문할 수 있다.

푸드플라이는 기존에 배달되지 않던 맛집 음식을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배달받을 수 있는 온라인 맛집 배달 서비스로 현재 1,500여 개의 음식점, 30만 여명의 서비스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