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네이처, 푸드플라이, 패스트캠퍼스, 패스트파이브 등의 성공적 컴퍼니빌딩 경험을 활용하기 위해, 초기기업 전문투자회사 ‘패스트벤처스’ 설립
– 중소벤처기업부 등록 마치고, 100% 민간 출자자로 구성된 첫번째 Seed Fund 결성해 본격적 투자 나서

 

  1. 1. 16 – 국내 대표 컴퍼니빌더 패스트트랙아시아(대표 박지웅)가 초기기업 투자를 공격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창업투자회사 ‘패스트벤처스’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패스트트랙아시아는 2012년 티몬 창업자 및 투자자들이 다시 모여 설립한 국내 최초 컴퍼니빌더로, 이후 위메프 허민 창업자 등 국내 성공기업가들의 추가 투자를 통해 헬로네이처(2016년 SK플래닛에 M&A), 푸드플라이(2017년 딜리버리히어로에 M&A), 패스트캠퍼스(성인교육), 패스트파이브(공유오피스) 등의 스타트업을 자회사 형태로 설립하고 성장시켜왔다.

 

직접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유능한 팀과 함께 회사를 설립해왔던 본업과 병행하여, 2017년부터는 자체 자본금 및 소규모 펀드를 조성하여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소수 지분투자를 시작했다. 센드버드, 다노, 조이코퍼레이션, 아웃스탠딩 등에 대한 투자를 통해 큰 수익을 올리기도 했고, 신설 항공사인 에어프레미아에 첫 번째 투자를 집행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 외 주요 포트폴리오로는 공유주방 고스트키친, 독서모임 트레바리, 여성 커뮤니티 헤이조이스, 올거나이즈, 쿼타랩, 리메이크디지털, 인어교주해적단, 쓰리세컨즈, 커먼컴퓨터 등 20여곳이 있다.

 

패스트트랙아시아의 투자 관련 법인은 이제 두 곳으로 기존의 패스트인베스트먼트는 PEF 투자에 집중하며, 창업 초기기업에 대한 투자는 패스트벤처스로 일원화된다. 특히, 최근 창업이 더욱 늘어나고 배달의민족과 같은 대규모 성공사례들이 등장하면서 초기기업 투자의 잠재력이 주목받는 상황에서, 패스트벤처스는 향후 기존의 천편일률적인 초기기업 투자 방식에서 벗어나 과감하고 흥미로운 시도를 지속할 계획이다.

 

패스트트랙아시아 박지웅 대표는 “초기기업에 투자하는 생태계가 지난 10년간 많이 발전해왔지만, 지금의 모습보다 훨씬 더 발전하고 진화될 여지가 많다”며, “패스트벤처스는 기존의 벤처캐피탈과는 전혀 다른, 벤처캐피탈 자체를 또 하나의 스타트업으로 생각하고 투자 및 운영 방식의 모든 점을 혁신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패스트벤처스는 자본금 20억원으로 올해 1월 중소벤처기업부 창업투자회사 등록을 마쳤으며, 대표는 패스트트랙아시아 박지웅 대표가 직접 맡는다. 설립 및 등록과 동시에, 성공기업가 및 국내외 민간 출자자들만으로 구성된 71억 규모의 창업투자조합 결성을 마치고, 본격적인 투자에 나설 예정이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