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지주회사 패스트트랙아시아(대표 박지웅)가 2016~2017년에 걸쳐 2년 연속 30억 원씩 총 60억 원을 주주들에게 배당했다고 27일 밝혔다.

패스트트랙아시아는 2012년 티켓몬스터 창업자와 투자자들이 모여서 설립한 국내 최초의 지주회사형 컴퍼니 빌더로, 설립 이후 허민 대표의 원더홀딩스, 에이티넘 이민주 회장 등 약 20여명의 국내외 성공 기업가들을 주주로 맞이해 매년 1~2개씩의 새로운 회사를 직접 만들어왔다. 스톤브릿지에서 티몬, 배달의민족, 블루홀 등의 투자를 주도했던 박지웅 대표가 경영을 맡아 지난 5년간 내부에서 사업 아이디어를 직접 발굴한 뒤 실제 운영을 같이 할 경영진과 함께 공동창업하는 방식으로 회사를 만들어왔으며, 설립 이후 현재까지 지주사 및 파트너 자회사 합계 누적 500억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특히, 2016년에는 헬로네이처를 SK플래닛에 매각하고, 2017년에는 푸드플라이를 Delivery Hero / 요기요에 매각하는 등 한국에서는 보기 드물게 2년 연속 M&A로 Exit을 하였으며, 해당 매각을 통해 회수한 금액의 일부를 지주회사 주주들에게 배당함으로써 지주회사형 컴퍼니 빌더 모델의 성공가능성을 입증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두 차례의 배당만으로도 설립 투자자들은 이미 투자원금 이상을 회수하였으며, 현재 남아있는 패스트캠퍼스, 패스트파이브 등의 회사들이 빠른 성장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더 큰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

패스트트랙아시아 박지웅 대표는 “지주회사형 컴퍼니 빌더는 미국과 중국을 제외하고 한국과 유사한 경제규모를 가지고 있는 여러 국가에서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또 하나의 스타트업 창업 & 투자 모델”이라며, ”국내 생태계에 창업/투자/투자금 회수 등에 있어 다양성을 더해 창업 플랫폼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싶다”고 밝혔다.

패스트트랙아시아는 현재 지주사 산하에 패스트캠퍼스 (교육), 패스트파이브 (부동산), 패스트인베스트먼트 (투자), 스트라입스 (남성 패션), 소울부스터 (여성 패션) 등의 5개 회사와 함께하고 있으며, 향후에는 기존의 공동창업 모델에 추가로 Seed ~ Series A 규모의 소수지분투자, Growth-stage의 벤처 바이아웃 등 소프트웨어 & 서비스 분야에서 전체 스펙트럼을 아우르는 지주회사로 발전해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