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인베스트먼트, 인공지능 기반 음성(목소리)플랫폼 ‘네오사피엔스’에 시드투자 완료

카이스트 및 퀄컴 출신의 개발자 등 음성 인식 분야의 전문가들이 창립한 네오사피엔스, 우리기술투자에서 Pre-시리즈A까지 총 누적 12억원 투자 유치

사람처럼 말할 수 있는 음성 인공지능 기술 개발 및 플랫폼을 만드는 스타트업 ‘네오사피엔스’ (대표 김태수)는 패스트인베스트먼트(대표 박지웅)에서 시드 투자와 우리기술투자에서 Pre-시리즈A 투자를 마쳐 총 누적 투자액 12억 유치를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네오사피엔스는 사람처럼 말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언제, 어디서 누구든지 퀄리티 있는 음성 서비스(목소리)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네오사피엔스는 사람의 목소리를 추출해 임의의 텍스트에 합성하는 기술인 ‘아이스픽AI(Icepeak.AI)’을 통해 억양 및 섬세한 특징을 반영한 성대모사 수준의 음성 기술을 확보했다.

인공지능 기반 음성 합성 기술은 이미 해외 다른 업체에서도 시도한 바 있으나, 네오사피엔스는 다른 국가의 언어로까지 재구현할 수 있고, 감정 및 운율 표현이 가능한 수준까지 기술을 끌어 올렸다.

패스트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인공지능 스타트업이 많지만, 음성 분야에서 탄탄하고 탁월한 기반으로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은 많지 않다. 퀄리티있는 음성 자산이 음성합성, 엔터테인먼트 등 새로운 틈새 시장의 가능성을 열고,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네오사피엔스의 김태수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서 사람처럼 말하는 인공지능 기술을 빠르게 상용화하여 한류스타들의 목소리로 세계의 팬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투자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패스트인베스트먼트의 시드투자에 연이어, 최근 우리기술투자에서도 Pre-시리즈A 10억원 투자를 유치완료 했다.

한편, 패스트인베스트먼트는 2013년 패스트트랙아시아가 설립한 금융투자 전문 자회사로, 혁신적인 사업모델과 강력한 기업가정신을 가진 회사들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왔으며 주요 포트폴리오로는 센드버드, 토스랩, 헤이조이스, 에어프레미아 등이 있다.

 

<About 네오사피엔스>

네오사피엔스는 퀄컴(Qualcomm)과 카이스트(KAIST) 출신의 음성 분야 인공지능 전문가 팀이 2017년 11월에 설립한 인공지능 스타트업이다. 사람처럼 말할 수 있는 인공지능 음성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 4월에는 특정인의 목소리로 외국어 음성을 생성할 수 있는 이중 언어 음성 합성 기술을 선보이며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어 연설 영상을 만들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다양한 감정 연기가 되는 음성 합성 기술을 선보이기도 하였고, 관련 특허를 다수 출원하고, 현재 여러 파트너사들과 상용서비스를 시도하고 있다.

 

<About 패스트인베스트먼트>

패스트인베스트먼트(fastinvestment.co.kr)는 패스트트랙아시아가 2013년에 설립한 금융부문의 파트너 자회사이자 엔젤투자 전문법인으로, 그 동안 모바일 보안 기술 업체인 에스이웍스, 메시징 솔루션 업체인 센드버드, 온오프라인 커머스 데이터 분석 업체인 조이, 팀 커뮤니케이션툴 ‘잔디’ 개발사 토스랩, 뉴미디어 서비스 아웃스탠딩, 여자들을 위한 커뮤니티 클럽 헤이조이스, 블록체인기반 컴퓨팅 파워 개발 스타트업 커먼컴퓨터, 음성 분야 인공지능 스타트업 네오사피엔스, 항공 스타트업 에어프레미아 등의 회사에 투자를 진행하며, 투자한 회사 중 일부는 구주 매각을 통해 7배가 넘는 수익을 거둔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