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레미아의 혁신적 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리더들이 모여 105억원 앵커투자완료

패스트인베스트먼트, DS자산운용, 휴젤 창업자 등이 참여해

중장거리 신생 항공사 ‘에어프레미아’, 최종목표 1천억원의 투자 중 시리즈A도 마무리 단계 밟아 

패스트인베스트먼트(대표 박지웅)는 신개념 항공사 ‘에어프레미아(Air PREMIA)’에 여러 공동투자자들과 함께 전략적 앵커 그룹 투자를 마쳤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유일 ‘하이브리드 서비스 캐리어’(HSC) 모델을 추구하는 신개념 항공사 ‘에어프레미아’(Air PREMIA, 대표 김종철)는 내년 말 국내에서 취항을 목표로 자본금과 항공기 확보를 위한 세부작업을 추진해왔다. ‘저렴한 운임’ ‘넓은 좌석’을 표방하며 국내 현존하는 항공사와는 다른 전략을 구사하며 명확한 비전을 제시, 다양한 전략적 서포터로 구성된 앵커 투자를 매끄럽게 완료했다.

이번에 이뤄진 105억 원 규모의 앵커 투자는 패스트트랙아시아의 투자 전문 자회사 패스트인베스트먼트가 노정석 대표 등 IT분야에 성공 경험이 있는 전현직 창업자들을 출자자로 참여시켰고, DS자산운용의 장덕수 회장, 휴젤 창업자 홍성범 원장, 로스엔젤레스(LA) 한인상공회의소 및 교민회가 공동 투자자로 함께 참여했다. 최종 투자자 유치 작업까지 마무리될 경우 이번 앵커 투자자그룹이 차지하는 에어 프레미아의 지분비중은 최대 20%가 될 전망이다. 최종 투자 목표는 800억~1000억 원 수준이다.

패스트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저렴하지만, 안락한 좌석을 제공하는 중장거리 항공사 위용에 맞게, 최대 1,000억원 규모의 자금 확보를 목표로 하는 총 투자의 첫 앵커 투자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 에어프레미아의 서비스와 비전이 명확한 만큼, 우리가 투자한 신생 항공사가 새로운 항공 서비스의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패스트인베스트먼트는 2013년 패스트트랙아시아가 설립한 금융투자 전문 자회사로, 혁신적인 사업모델과 강력한 기업가정신을 가진 회사들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왔으며 주요 포트폴리오로는 센드버드, 토스랩, 헤이조이스 등이 있다.

○ABOUT ‘에어 프레미아’(Air PREMIA) 
2019년 말 취항을 목표로 하고 있는 신개념 항공사 에어프레미아는 하이브리드 서비스 캐리어(HSC)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의 고급 서비스와 저가항공사(LCC)의 경제적 효율성이 결합된 항공업계의 떠오르는 신개념 모델로, 한국 유일의 ‘하이브리드 서비스 캐리어’(HSC)라는 신개념 항공사를 표방한다. 무엇보다 산호세 직항 노선이 있어서 기존의 국적기 노선과 차별화를 보인다. 이는 샌프란에서 환승하거나, 직항이지만 외국 항공사를 이용하는 것이 불편했던 실리콘밸리 출장목적의 승객들 및 우리나라 항공 승객의 다수를 차지하는 유학생 수요를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부분이다. 또한 차별화된 노선을 중심으로 합리적 가격에 편한 좌석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이 에어 프레미아가 표방하는 서비스 전략이다. 에어프레미아의 최대 운항거리 1만5,000㎞ 안팎인 보잉의 ‘B787-9’나 에어버스의 ‘A330-NEO’ 중 하나를 주기종으로 삼을 예정이며, 좌석도 프리미엄 이코노미석(PE)과 이코노미석 두 클래스만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에어프레미아는 8월에 국토교통부에 항공운송면허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에 있다. 현재 항공사업자 진입 요건이 강화될 것을 예상해 자본금 300억원과 항공기 5대 확보를 위한 세부 작업들이 추진되고 있다. 국토부의 면허를 취득하게 되면 2019년 말 늦어도 2020년 초에는 첫 취항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