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공유오피스 패스트파이브(공동대표 박지웅, 김대일)가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와 타임폴리오자산운용으로부터 총 2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패스트파이브는 보증금이 없는 합리적인 월 회원료로 트렌디한 인테리어가 갖춰진 사무 공간을 제공하는 공유오피스 스타트업이다. 다양한 컨시어지 서비스와 입주사들간의 커뮤니티 형성 그리고 다양한 제휴 서비스까지 추가 혜택을 제공해 입주사가 본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특징으로, 2015년 설립 이후 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현재 총 12개 지점이 운영되고 있다.

이번 투자는 패스트파이브의 세 번째 투자유치로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가 150억 원,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이 50억 원 규모로 참여한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김제욱 상무는 “부동산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공유 오피스 시장의 성장과 경쟁사 대비 뛰어난 패스트파이브의 실행력에 주목했다”며 “앞으로 패스트파이브가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패스트파이브는 4,000여명이 넘는 입주인원과 전 지점 오픈 2개월 이내 전석 매진 기록, 평균 3% 미만으로 유지되고 있는 압도적인 공실률을 바탕으로 설립 3년만에 공유오피스 시장을 리딩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효율적인 레이아웃 설계, 디지털 마케팅 역량과 정교한 세일즈 프로세스, 국내 시장에 최적화 된 고객 서비스 등이 패스트파이브의 지금과 같은 성과를 만들어내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패스트파이브 박지웅, 김대일 공동대표는 “개인 및 소규모 업체 뿐만 아니라 100인 이상의 중기업, 외국계 기업 등 큰 규모의 고객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부동산 시장을 서비스업 관점에서 재정의해 스타벅스와 같은 차별화된 브랜드와 서비스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패스트파이브는 이번 투자를 통해 연내 20호점까지 오픈하여 공유오피스 업계의 선두 입지를 확고히 굳히고, 단순한 공간 제공을 넘어서서 서비스 플랫폼으로의 진화에 힘쓸 계획이다. 더불어 주거서비스 또한 국내 유수의 자산운용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올해 하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