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공유 오피스 패스트파이브(공동대표 박지웅, 김대일)가 빠르게 확장하는 가운데 삼성역 근처 포스코사거리에 11호점을, 홍대입구역에 12호점을 연이어 오픈했다고 17일 밝혔다.

패스트파이브의 11호점은 기존에 쿠팡이 사용하던 강남구 삼성동 포스코사거리 VPLEX(구 경암빌딩) 건물에 총 5개 층이 들어선다. 전용면적 기준 약 5,000㎡(약 1,500평) 규모에 1,2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현재까지 문을 연 패스트파이브 호점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이번에 오픈한 11호점은 도심 속에서 휴식을 누릴 수 있는 자연친화적 인테리어에 멤버 간 활발한 네트워킹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대규모 라운지를 조성했다. 일본의 츠타야 서점을 벤치마킹한 메인 라운지에는 스타트업, 디자인 등 3,000권의 관련 서적을 큐레이션한 대형 서가를 배치했으며, 20개 이상의 회의실, 샐러드 자판기 등 입주사들이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설을 추가했다.

패스트파이브의 첫 강북 지점인 12호점은 2호선 홍대입구역에 위치한 케이스퀘어 건물 4개 층에 들어선다. 전용 면적은 약 1500㎡(약 500평) 규모에 400여명의 멤버 수용이 가능하다. 홍대입구역 2번 출구와 바로 연결되어 있으며 건물 내에는 서점, 식당이 입점해 있어 접근성과 편의성을 모두 갖췄다. 이면도로의 주택형 사무실을 사용하던 젊은 예술가들과 크리에이티브 분야 종사자들의 수요가 높을 것으로 판단한 패스트파이브는 독립적인 소규모 단위 위주로 사무실을 구성했으며, 라운지를 활용한 포토 스튜디오와 크리에이티브 쇼룸을 추가적으로 배치한 것이 특징이다.

패스트파이브는 강북 진출 시작점으로 홍대입구를 선택하면서 타 업체들과 확장 행보에 차별점을 두고 있다. 11개 호점을 오픈한 강남 지역과 홍대입구역, 그리고 계약을 검토하고 있는 성수 지역은 유동인구의 연령과 업종 구성 측면에서 패스트파이브의 주요 타겟인 밀레니얼 세대와 부합하며, 앞으로 성장 가능성을 지닌 2030 청년층과 소규모 기업을 집중 공략하기 위한 입지라고 판단했다. 이는 서울역, 여의도 등 서울 도심권의 전통적인 상업 지역에 진출해 대기업 및 다국적 기업의 멤버를 영입하려는 위워크의 전략과는 큰 차이를 보인다.

패스트파이브 김대일 공동대표는 “11·12호점은 강남 지역에 10개 호점을 오픈하면서 축적된 공유 오피스 조성 노하우를 집대성한 공간”이라며 “앞으로 비즈니스 트렌드를 이끌어 나갈 2030 밀레니얼 세대를 위해 합리적인 비용과 최적화된 서비스를 갖춘 공간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유 오피스의 확장이 가속화되면서 패스트파이브는 자산운용사, 시행사, 디벨로퍼들로부터 수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다. 실제로 12호점이 입주한 케이스퀘어는 코람코자산운용에서 건물 인수 후 비어 있는 층의 대부분을 패스트파이브가 임차했으며, 11호점이 들어선 VPLEX역시 이지스자산운용이 매입하고 패스트파이브가 절반 가까이 임차했다. 특히 11호점VPLEX는 패스트파이브를 위해 간판은 물론 전용 엘리베이터 설치를 지원하는 등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