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공유오피스 기업 패스트파이브, 2019년 실적 발표

2019년 연간 매출 425억, 전년 대비 103% 성장 이어가
호점별 평균 영업현금흐름(EBITDA) 마진33%, 전사 기준 30억 넘겨
기업 대상 비즈니스 플랫폼 회사로 발돋움할 것

2020. 4. 2 – 국내 대표 공유오피스 기업 패스트파이브(대표 김대일)가 2019년 연간실적을 발표했다.

패스트파이브는 2015년 설립 이후 매년 2~3배의 매출 고속 성장을 기록했으며, 2019년 에는 425억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 210억 매출 대비 2배 이상 성장한 수치다. 특히, 운영 중인 23개호점의 평균 공실률을 3%로 매월 유지하며, 고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영업현금흐름(EBITDA) 마진*은 각 호점별로 최소 20%에서 최대 44%를 기록했으며, 전사 기준 영업현금흐름(EBITDA) 또한 2018년 8.4억에서 2019년 31억을 기록했다. 이는 공유오피스 수익성에 대한 일각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의미 있는 성과다.

한국에서 2015년 처음으로 공유오피스 비즈니스를 시작한 패스트파이브는 국내 시장의 리더로서 위치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고 있다. 특히 사무공간을 통해 유치한 많은 기업 고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추가 서비스들을 제공하는 기업 비즈니스 플랫폼 회사로서의 진화를 올해 계획하고 있다.

패스트파이브 김대일 대표는 “2019년 한 해 시장에 다양한 이슈들이 있었지만 패스트파이브는 계획대로 잘 성장해 성장성과 수익성 측면에서 모두 만족스러운 성과를 기록했다”면서, “2020년에는 본격적인 플랫폼 회사로서의 비전을 만들고 달성하기 위한 다양한 전략을 만들고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패스트파이브는 2020년 1분기 월 매출 50억을 돌파했으며, 2019년 NH투자증권을 상장주관사로 선정하여 기업공개(IPO)를 위한 준비를 지속하고 있다.

*호점별 매출에서 건물주에게 지급되는 임대료와 각종 직간접비용을 모두 제한 순이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