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3. 29 — 최근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IT 개발자 직군을 희망하는 취업준비생의 절반 이상이 비전공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대표 성인교육 콘텐츠 기업 패스트캠퍼스(대표 이강민)는 취업 및 이직준비생을 대상으로 주요 기업의 IT 개발자 취업 교육을 무료로 진행하는 ‘네카라쿠배 프론트엔드 취업완성 스쿨 1기’ 모집 결과, 서류 통과자 중 64%가 비전공자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패스트캠퍼스의 ‘네카라쿠배 프론트엔드 취업완성 스쿨’은 IT 개발자들에게 선호도가 높은 기업인 ​네카라쿠배(네이버, 카카오, 라인, 쿠팡, 배달의 민족[우아한 형제들])를 목표로, 개발 교육부터 취업까지 전액 무료로 제공하는 전일제 교육 과정이다.

지난 1월 19일부터 2월 9월까지 서류접수를 진행한 결과, 15명을 선발하는 해당 과정에 4,185명이 지원해 279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러한 결과는 최근 개발자에 대한 기업들의 수요가 증가해 해당 직군의 연봉이 다른 분야에 비해 크게 높아지고 있고 앞으로 유망한 산업 분야라는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과정의 서류 합격자 928명을 분석한 결과, 절반 이상의 지원자들이 개발 분야와 관련이 없는 비전공자였지만 이 중 86%가 프로그래밍 학습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부분의 비전공자들이 대학 외 교육기관에서 개발 직군 취업을 준비하기 위해 별도로 프로그래밍 교육과정에 참여한 데 따른 결과다. 또한, 지원자들이 취업하고자 하는 희망 기업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카카오(49%), 네이버(29%), 배달의 민족(우아한 형제들 – 11%), 라인(5%), 쿠팡(5%) 순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20대가 70%, 30대가 29%로 나타나 2030의 지원이 대부분이었으며, 40대와 50대에서도 소수의 인원이 지원했다. 지원자 성별로는 남성이 67%, 여성이 33%였으며, 현재 직업 현황으로는 무직(56%), 재직 중(22%), 학생(21%), 프리랜서(1%) 등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국가통계포털 (KOSIS) 조사 결과 구직을 하지 못하고 쉬고 있는 청년이 74만 명을 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과 맥을 같이한다.

패스트캠퍼스 이강민 대표는 “네카라쿠배 취업 교육 과정 모집을 통해 최근 IT 개발자 직군을 향한 사회적 관심이 크게 증가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비전공자, 경제적 부담이 큰 취업준비생 등 예비 개발자들을 위한 최고의 실무 교육 과정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4년 설립된 패스트캠퍼스는 업계 최대 규모인 누적 고객 48만 명의 대한민국 성인 고객을 확보한 성인 교육 기업이다. 또한 연평균 95%의 매출 고속 성장을 기록하며 국내 교육 스타트업 시장의 선두주자로 자리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