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 배달 서비스 ‘푸드플라이’를 운영하는 플라이앤컴퍼니가 유명 맛집 브랜드들과 단독 배달 서비스를 잇따라 체결하며 눈길을 끈다.

푸드플라이는 ‘신선설농탕’, ‘카페마마스’, ‘하겐다즈’, ‘스무디킹’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소비자들에게 두루 사랑 받고 있는 여러 프랜차이즈 브랜드들과 배달 서비스 독점 계약을 체결하면서 기존 배달앱 시장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화덕 피자 맛집 ‘부자피자’, 한남대로길의 터줏대감 ‘한남북엇국’, 러시아에서 온 디저트 케이크 ‘컨버세이션’, 건대 · 시청 · 영등포에 문을 연 셀렉다이닝 푸드코트 ‘오버 더 디쉬’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입소문으로 알려진 외식 브랜드도 푸드플라이에서 주문할 수 있다.

푸드플라이는 이번 독점 계약들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유사 업체 대비 자사 경쟁력을 강화할 전망이다. 푸드플라이는 서울 강남, 송파, 광진, 마포 등 15개 구에 맛집 음식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1,700여 개 음식점, 가입자 30만 명을 확보하고 있다. 푸드플라이는 연내 서울 전역과 경기도 일부 지역까지 확장하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누적된 주문 데이터와 배송노하우를 바탕으로 유명 셰프와 손잡고 배달 전용 자체 음식 브랜드 ‘셰플리(CHEFLY)’를 론칭해 의미있는 성과를 내고 있다.

플라이앤컴퍼니 임은선 대표는 “혼밥혼술을 즐기는 1인가구의 증가 추세로 더욱 다양한 맛집과 음식을 주문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어 단독 배달 브랜드 규모를 지속적으로 늘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재 푸드플라이와 단독배달 계약을 체결한 유명 브랜드는 ‘푸드플라이’ 홈페이지와 모바일 웹, 애플리케이션 상단 메뉴에 있는 ‘테마맛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