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공유 오피스 패스트파이브(공동대표 박지웅, 김대일)가 지난달 오픈한 ‘패스트파이브 선릉점’이 입주율 100%를 달성하며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패스트파이브는 올해 초 120억 투자유치 이후 연내 13호점 오픈을 목표로 확장을 진행 중이다.

7월 말 오픈을 앞둔 ‘신논현점’은 이미 50%의 선계약을 마쳤으며, 8월 중에는 강남역 메리츠타워에 9호점을 오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패스트파이브가 최근 10호점 오픈을 위해 2,000평 규모의 임대차 계약을 마친 것까지 알려지면서, 패스트파이브의 확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미국의 공유 오피스 업체 위워크 역시 8월 삼성점을 오픈할 예정이며, 패스트파이브와 위워크 모두 5,000평 이상의 공간을 서비스하게 되었다. 이 같은 공유 오피스 시장의 빠른 성장은 밀레니얼 세대로도 불리는 2030 세대를 중심으로 감각적인 인테리어, 활기찬 업무 분위기와 네트워킹을 찾는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패스트파이브와 위워크가 역세권 대로변의 프라임 건물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기존에는 규모가 작아 프라임 건물에 입주하기 어려웠던 중소업체들이 공유 오피스로 모이는 추세다. 커플 메신저 앱 ‘비트윈’의 개발사로 알려진 VCNC, 팀 커뮤니케이션 SW ‘잔디’의 개발사 토스랩이 최근 패스트파이브 선릉점에 입주하는 등, 50인 이상 규모의 기업 또한 공유 오피스를 선택하고 있어 이러한 성장세는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패스트파이브 김대일 공동 대표는 “몇 호점까지 오픈할 수 있을지 물어보는 분들이 많다”며, “수요의 강도를 볼 때, 30호점에 입주자 2만 명까지는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말까지 5,000여 명의 입주자를 수용할 예정인 패스트파이브는 교육, 채용 등 입주사를 위한 부가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